스리랑카 시기리야의 고대 바위 요새

200 미터의 고도의 거대한 암석 기둥 꼭대기에 별들을 향한 성전의 장엄한 고대 유적

북부에 위치한 탈레 지역 Dambullain의 마을 근처 스리랑카 고대의 바위 요새. 거의 수직인 벽 위에 평평한 궁전이 존재합니다. 예술가이자 정신이상자이기도 했던 카사파왕이 부왕을 죽이고 왕좌에 오른 뒤 후환이 두려워 바위 꼭대기에 세웠다는 궁전터라고 합니다.


오늘날의 관광객들은 이 바위의 한 쪽에있는 거대한 사자 발에 의해 환영 받습니다. 이 장소의 이름은 이 구조에서 파생된 Sīhā giri, 사자 바위입니다.


지질 학자들에 의하면 시기리아 암석은 화산의 마그마가 분출된 흔적이라고 합니다.

궁전은 많은 사람들이 깨끗하게 깎아 낸 것으로 보이는 표면에 세워졌습니다. 고대인의 독창성의 증거로 서있는 고대 암벽 요새는 모든 단일 방문자에게 깊은 인상을 남길 만큼 풍부한 역사를 제공하여 건축가의 독창성과 창조성에 대한 숨막히는 전망을 제공합니다. 바위 꼭대기에 위치한 상단 궁전에는 여전히 바위에 자른 수조가 있으며, 여전히 물을 볼 수 있습니다. 낮은 궁전을 둘러싸고있는 구덩이와 벽은 풍부하게 장식되어 있습니다.


건축자인 카사파왕의 죽음 이후, 이것은 14 세기까지 수도원 단지로 남아 있었고 현재는 관광지로 되었다고 합니다.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보이니치 문서를 해독하는 인공지능

푸마 풍쿠: 신비한 고대 유적에 관한 믿을 수 없는 사실

12,000년 전, 신비한 지상 최초의 성전 건축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