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의 600년 된 조각상, 카라지아

이 수수께끼의 불가사의 한 카라지아 조각상은 1400 년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잃어버린 문명에 속한 유산입니다. 카라지아 (Karajía) 는 차차 포야 (Chachapoyas) 의 장례식 전통에 따른 석관을 일컫습니다.

"구름의 전사들"이라고도 불리는 차차 포야 (Chachapoyas) 는 페루의 구름이 많고 습한 아마존 밀림에서 9세기부터 15세기 사이에 살았던 아데스 지역의 사람들이였습니다. 차차 포야 (Chachapoyas) 는 잉카 국왕에 의해 통치 된 많은 국가 중 하나였습니다.


페루의 절벽에서 발견된 이 조각상, 사르코파구스(흙무덤)는 찰흙과 진흙으로 만들어졌고 가늘고 긴 얼굴과 몸 모양을 잡기 위해 대나무가 사용 되었습니다. 그리고 600년 동안이나 그 자리를 지켜온 것이죠!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2400미터 높이의 협곡 꼭대기에 위치해있어서 수세기 동안 거의 손상되지 않고 그대로 유지되었습니다.


사르코파기의 몸통 부분은 붉은색과 흰색으로 칠해져 있고, 표정, 장신구, 그리고 몸의 일부분까지 세세히 묘사되어 있습니다. 한 조사에 의하면 이러한 표현들은 죽은 사람들의 ‘초상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르코파구스의 내부에는 약간의 음식과 기괴한 자세로 앉아 있는 차차포야 사람들의 미라가 질긴 천으로 만들어진 가방 안에 담겨 있습니다. 고대 차차포야 사람들은 죽음 너머의 세상을 믿었는데, 그들은 사랑하는 사람들의 몸을 미라로 만들어 영생을 누리도록 한 것입니다.

페루에는 이미 고대와 선사시대 유물이 많이 발견되었지만, 이 ‘오래된 사람들’ 조각상은 페루의 문화재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고 하네요.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보이니치 문서를 해독하는 인공지능

푸마 풍쿠: 신비한 고대 유적에 관한 믿을 수 없는 사실

12,000년 전, 신비한 지상 최초의 성전 건축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