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8월, 2019의 게시물 표시

빛에 관한 재미있는 사실들

빛(Light) ​
비교적 파장이 짧은 전자기파.


우리가 보는 태양은 빨간색이다.


하지만 우주에서 태양을 보면 다르다.

지구에서는 대기에서 빛이 산란하지만 우주에서는 산란할 일이 없기에 태양이 하얀색으로 보인다.
반대로 금성 에서는 대기가 너무 두껍기 때문에 태양빛을 볼 수 없다.


인간의 몸에서도 빛이 나온다.

인간도 물질 대사를 하기 때문에 빛이 발생하는데 물론 이 빛은 맨눈으로 볼 수 있는 최소한의 밝기보다 1/1000배 더 약해서 우리는 몸에서 빛이 난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다.


태양빛은 바닷 속 80미터까지 도달한다.

그 아래에는 태양빛이 통과할 수 없으며 약 2천 미터 에는 심해아귀가 살고 있는데
머리의 더듬이에서 빛이 나며 그 빛나는 더듬이로 물고기를 유인해서 잡아먹으며 산다.


색은 실제로 존재하는 것일까?

우리의 빨강 경험은 저기 토마토 위에, 혹은 모니터에 저렇게 실재(distal stimulus) 하는 것이 아니다. ​ ​
환경에 발을 뻗고 있는 육신이라는 "한계"를 가진 동물에 불과한 우리 몸이 이미 보유하고 있는 체계(sensation)가 우리 몸 밖 미지의 세계에 있는 정보들과 접촉하여 맞물리면서(proximal stimulus) 그 정보를 우리의 뇌가 빨강 경험(perception)이라는 형태로 구성해낸 환상이자 착각인 것이다.

우리의 눈과 뇌는 특수한 메커니즘을 이용해 전자기적 파동을 '색'으로서 인식하게 해준다.​

​가시광선.
즉, 우리 눈에 '보이는' 빛은 아주 좁은 영역에 한정된 특별한 케이스다.
동물들은 우리와 다른 빛을 볼 수 있다 벌은 자외선을 볼 수 있고 뱀은 적외선을 본다.




그 중에 원탑인 갯가재는 자외선, 적외선, 그리고 편광 된 빛까지 볼 뿐만 아니라 편광의 형태를 변환할 수도 있다.

인간이 3종류의 원추세포, 개가 2종류의 원추세포로 세상을 본다면 갯가재는 16종류의 원추세포를 가지고 있어서 이 갯가재가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도저히 상상할 수가 없다.

토마토에…